HOME > 新과학 > 뇌파종류.효과연구실 > 노화를 억제하는 '인'
 
 
뇌파에 대한 연구
뇌파의 종류
알파파의 중요성
알파파의 효과
알파파 만드는 방법
명상요법과 알파파 실험
현대는 두뇌의 시대
베타엔돌핀을 만들자
스트레스
노화를 억제하는 "인"
체중조절엔 알파파
알파파로 유지하는 젊음
변비
기의세계
좌선의 이해
반가부좌의 자세
폐목법
수인법
박찬호의 좌선
뇌의 3층구조
어릴 때의 경험이 두뇌 발달을 좌우한다.
좌뇌와 우뇌를 골고루 개발시켜야 한다.
좌우뇌를 조화롭게 발달시키는 방법
피라밋을 사용하여 나도 우등생이 될 수 있다.
 
사랑은 노화를 억제한다
뇌 신경학자들은 인간생활에서 빼놓을 수 없는 [사랑]이란 감정도 따지고 보면 두뇌의 작용이라고 말한다. 지적이고 형이상학적인 사랑( 플라토닉 사랑 )은 「도파민」이라는 뇌의 신경전달물질( 호르몬 )에 의해 이루어진다. 도파민은 이성과 지성 창조를 관할하는 중요한 신경물질이기 때문에 도파민 신경계가 특히 발달하면 천재나 영재가 될 수 있으며, 반면 도파민 신경계가 고장나면 정신 분열증이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진다.

많은 관계의 사랑 중에서도 이성간에는 열정적이고 감정적인 사랑( 에로스적 사랑 )이 오간다. 이러한 사랑의 열정은 주로 「페닐에틸아민」이라는 신경전달물질에 의해 이루어 진다. 즉 페닐에틸아민이 많이 분비되면 사람들은 사랑의 열정으로 눈이 멀게 되고, 뇌의 모르핀( 마약 )이라는 「엔돌핀」이 분비된다.

엔돌핀은 사랑의 희열을 더욱 극대화시키고 지속시켜준다. 쉽게 말해 격정적인 사랑의 묘약이요, 상사병의 주역인 것이다. 사랑의 감정을 느끼고 상대방을 안고 싶은 충동을 느낄 때는 「옥시토신」이란 호르몬이 개입하게 되는데, 이는 성적인 만족감을 높여 주게 된다.

사랑하시면 건강해집니다.

이처럼 인간에게 있어서 사랑의 감정은 생물학적으로 도파민, 페닐에틸아민, 엔돌핀, 옥시토신과 같은 신경전달물질들의 조화로운 작용에 의해 생기는 것이다. 이러한 조화로운 작용이 깨질 때 사랑의 감정도 사라진다.

비단 사랑의 감정뿐이 아니다.
사람이 분노와 긴장 등 스트레스를 받을 때는 뇌에서 「에피네프린」과 「노르에피네프린」이라는 신경전달물질을 유리시켜 심장을 빠르게 뛰게하고 말초 혈관을 수축시켜 혈압을 상승시킨다. 이것이 심화되면 심장병과 고혈압이 발생할 수 있다.

이처럼 뇌는 인간의 모든 감정과 정신을 지배하는 지도자라고 할 수 있다. 그런데 이 지도자의 뜻을 받들어 모시는 신경전달물질( 호르몬 )에 이상이 있게 되면 정신분열증, 우울증, 신경증, 파킨스병, 간질, 자폐증 등 중요한 신경정신계 질환이 발생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뿐만 아니라 세계적인 문제로 부각되고 있는 히로뽕, 코카인, LSD 등과 같은 마약에도 바로 신경전달물질계에 영향을 줘 환각이나 이상행동을 일으키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Copyright ⓒ 1992-2018 Hankook new science association (Pyramid Research Center)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