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新과학 > 수맥과명당 > 상세정보 > 이장하지 않고 명당으로 바꾸는 방법
 
 
1. 묘자리(산소)에 대하여
1.1 묘자리를 이해하려면 영혼에 대한 이해를 먼저 해야한다.
1.2 영혼과 대화하는 방법?
1.3 묘자리에서 가장 중요한 것
1.4 묘자리의 좋고 나쁨을 누구나 바로 알 수 있는 법
1.5 영혼의 편안함 여부를 진단하는 법
1.6 화장한 영혼은 대부분 불편하다?
1.7 수맥이 흐르는 묘자리는 풍수지리적으로는
     명당이라도 절대 명당이 될 수 없다.

1.8 수맥이 흐르는 산소의 진단법
1.9 이장하지 않고 명당으로 바꾸는 방법
1.10 생기(生氣)도자기 묻는 법
2. 좋은 집, 좋은 땅 고르는 법
2.1 좋은 집이란.
2.2 경매에 부쳐지는 집은 좋지 않은 집이다.
2.3 좋은 집, 좋은 땅 고르는 법
2.4 좋은 집으로 만드는 법
2.5 좋은 땅으로 만드는 법

묘 자리가 안 좋다고 무조건 이장하는 것은 좋지 않다. 어설픈 풍수가를 대동하여 다시 쓴 묘 자리가 더욱 좋지 않은 곳일 수도 있고, 다시 이장하려니 다른 묘 자리를 사야하는 경우는 더더욱 그렇다. 시신에 물이 차있는 경우는 반드시 파묘(破墓)해서 화장해야 하지만 그렇지 않고 단지 수맥이나 지전류가 흐를 경우에는 굳이 이장하지 않아도 된다.

당 연구소에서 개발한 생기(生氣)도자기 를 묘 자리 주변에 묻어 주면 되는 데 묘 자리의 상태에 따라서 1개만 해도 되는 경우가 있고 4개까지 묻어야할 경우도 있다.그 개수는 수맥을 엘 로드의 반응을 확인하면 된다. 묻을 때는 특별한 날을 받을 필요가 없다. 옛날부터 '묘 자리는 아무 때나 건드리는 것이 아니다'라는 말이 있는데 그것은 명당자리에 있는 묘 자리를 다 른 자리로 옮길 때의 이야기이고 악(惡)터의 묘 자리는 하루라도 빨리 조치해주어야 하는 것이다.

당 연구소에서 개발한 생기도자기는 수맥파를 중화시키거나 무력화시켜 버리는, 앞장에서 설명했던 당 연구소에서 개발한 제로맥의 성분을 생기도자기를 만들 때 섞어서 만든다. 그러면 제로맥처럼 원적외선이 다량 방사되는 도자기가 만들어지는데 이것이 생기도자기이다. 생기도자기 역시 수맥파는 물론이고 지전류파 역시 중화시키거나 무력화시켜버린다. 생기도자기 를 묻기 전에 미리 수맥이나 지전류를 확인하고 나서 생기도자기를 묻고서 수맥이나 지전류를 체크해보면 묻기 전에 분명히 수맥이나 지전류에 의해 엘로드나 추가 반응했던 자리라고 하더라도 생기도자기를 묻고 나면 상당히 넓은 범위로 수맥이나 지전류가 전혀 잡히지 않는다. 이것은 생기도자기에 의해 수맥파나 지전류파가 완전히 중화되거나 무력화되었다는 의미 이다.

시중에는 생기도자기와 유사한 제품이 나돌기도 하는데 대부분의 제품들은 제작자가 자신의 기(氣)를 도자기 만들 때 넣는다고 하는데 기(氣)는 한번 집어넣는다고 해서 영원히 기가 남아 있는 것이 아니다. 시간이 지나면 집어넣었던 기는 빠져나가기 마련이다. 그렇다고 계속적으로 기를 집어 넣어줄 수는 없는 것이다. 그러나 생기도자기는 기를 넣어서 만드는 것이 아니라 다른 물질을 넣어서 만드는 것이므로 그 물질이 도자기 속에 존재 하는 한 계속적으로 원적외선을 발생시켜기 때문이다.

또한 생기(生氣)도자기를 묻는 것은 아래와 같이 봉분이나 상석을 건드리는 것이 아니라 봉분 옆을 파서 묻어 주는 것이기 때문에 우려할 바가 못된다.

시신은 대부분 1m 이하에 묻혀 있기 때문에 1m 정도는 파야한다. 삽을 기준으로 한다면 삽을 수직으로 세웠을 때 바닥에서 삽의 손잡이 아래 목 까지가 거의 1m이다. 그곳에 도자기를 놓고 파낸 흙 중에서 부드럽고 좋은 흙을 생기(生氣)도자기 속을 채우고 뚜껑을 덮고 흙을 채워서 묻고 나서 떼를 입히면 된다.

 
 
Copyright ⓒ 1992-2022 Hankook new science association (Pyramid Research Center)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