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新과학 > 명당만들기 > 생기 도자기로 명당 만들기가 어려운 경우
 
1. 명당(明堂) 만들기의 기본원리
2. 생활 속의 명당 만들기
3. 인테리어(INTERIOR)를 이용한 명당 만들기
4. 소리를 이용한 명당 만들기
5. 향기(香氣)를 이용한 명당 만들기
6. 색깔을 이용한 명당 만들기
7. 의상(衣裳:옷)을 이용한 명당 만들기
8. 식물을 이용한 명당 만들기
9. 조경(造景)을 이용한 명당 만들기
10. 조명(照明)을 이용한 명당 만들기
11. 피라미드를 이용한 명당 만들기
12. 히란야를 이용한 명당 만들기
13. 제로맥(ZERO 脈)을 이용한 양택(陽宅) 명당 만들기
14. 생기(生氣) 도자기를 이용한 명당 만들기
15. 시신이 없거나 화장한 경우 영혼을 편안하게 하는 방법
16. 기존 묘지를 이장하지 않고 명당 만들기
17. 장례(葬禮) 이장(移葬)과 동시에 명당 만들기
18. 생기 도자기로 명당 만들기가 어려운 경우
19. 피라미드.히란야 연구소

대부분의 묘 자리는 생기도자기를 이용하면 명당으로 만들어지는데 별다른 문제가 없다. 그러나 생기도자기로도 해결하기 어려운 경우가 있는데 바로 시신이 물에 잠겨 있는 경우이다. 시신이 물에 잠겨 있는 경우에는 반드시 이장을 해야 하고, 파묘를 해서 유골을 건조하게 처리하고 나서 이장할 때 시신 바로 아래에 생기도자기를 4개 정도 묻어주거나 화장한 후에 유골을 생기도자기에 담아서 다른 장소에 묻어주거나 납골당에 보관하면 된다.

묘 자리에 물이 차 있는 경우를 알아내기란 보통사람들은 어려울 수 있다. 그러나 다음과 같은 경우에 대부분 묘 자리에 물이 차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봉분이 급격하게 가라앉는다. 이것은 흙이란 물을 만나면 힘이 없어진다. 그래서 광중(壙中)에 물이 스며들면 봉분을 구성하고 있는 흙이 물기에 의해 힘없이 무너지면서 봉분이 가라앉게 되는 것이다. 그래서 짧은 기간에 봉분이 거의 무너져 평평하게 되어버린 경우는 틀림없다.

 

상기와 같은 상황이 이어지면 심각하게 고려해 보아야 하며 이미 묘 자리 내부에 물이 차 있는 경우에는 생기도자기를 묻어도 별다른 효과를 볼 수가 없다.

 

 
 
Copyright ⓒ 1992-2020 Hankook new science association (Pyramid Research Center)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